• 오시는길
  • 후원안내
  • 문의하기
노동이슈

관찰

  • home
  • 노동이슈
  • 관찰

  • [한겨레]기업 1255곳에 물어봤다, ‘기후변화 대책’ 세웠는지
    • 등록일 2022-09-29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142
  • 기업 1255곳에 물어봤다, ‘기후변화 대책세웠는지

     

    응답 195개 기업 중 40%대책 수립 안함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경북 포항에 큰 피해가 나자 지난 9일 포항시 남구 대송면 한 공장에서 복구 지원에 나선 경북도 공무원들이 공장 안에 쌓인 토사를 치우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10곳 가운데 4곳은 기후변화 적응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2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제출받은 산업계 기후변화 적응대책 인식도 조사결과을 보면, 기업 195곳 중 78(40.0%)은 기후적응 대책을 수립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대기업 30.0%, 중견기업 39.0%, 중소기업 49.1%‘(기후변화) 적응대책 수립 안함이라고 응답했다. 기업규모가 작을수록 적응대책 수립 비율도 낮았다. 다만, 에너지공단은 기업정보에 해당한다며 이들 기업이름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이 조사는 2021510일부터 79일까지 산업부문 11개 업종(제지, 시멘트, 조선, 석유화학 등)의 협회 회원사(1084)와 산업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도 참여업체(171) 등 총 1255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195개 업체(응답률 15.5%)가 응답했다. 대기업 40, 중견기업 100, 중소기업 55개가 조사에 응했다.

     

    기업의 업무에 영향을 미치는 기후변화 요소는 폭염(45.1%), 태풍(32.8%), 해수면상승(8.2%), 한파(7.7%), 폭설(4.6%), 가뭄(1.5%) 등의 순서로 집계됐다. 대기업(47.5%)은 업무에 영향을 주는 것이 주로 태풍이라고 답했고, 중견기업(46.0%)과 중소기업(52.7%)은 주로 폭염이라고 답했다. 에너지공단 관계자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차이보다도 지역적 위치에 따라 인식 차이가 나는 것으로 보인다조사대상 대기업(발전사 등)이 주로 해안가에 있었다고 했다.

     

    조사대상 기업은 정부가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물음에 적응대책 수립 및 기업의 경제적 지원(41.5%), 리스크 전략 등 정보제공(28.2%), 실무담당자 역량 강화(19.5%), 기후변화 적응에 대한 과학적 연구정보 제공(9.7%) 순으로 답했다. 대기업(50%)·중견기업(38%)·중소기업(41.8%)은 모두 적응대책 수립 및 경제적 지원을 가장 많이 요구했다.

     

    이동주 의원은 포스코와 협력업체가 태풍 힌남노로 큰 피해를 입은 사태에서 알 수 있듯이 산업계의 기후변화 적응 대책은 기업생존 필수조건이 됐다산업부는 산업계 전반에 기후변화 적응대책이 수립되었는지 점검하고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 링크
    https://www.hani.co.kr/arti/society/environment/1060611.html?_fr=mt2
  • 첨부파일
    20220928503971.jpg